50대 CEO ‘젊은 혁신’ 통했다…롯데·신세계푸드 ‘실적 날개’



‘미운 오리새끼’로 취급받던 롯데푸드와 신세계푸드가 달라졌다. 모두 방대한 사업 포트폴리오에 저조한 실적으로 몸살을 앓던 곳들이다. 하지만 지난해 50대 초반의 젊은 최고경영자(CEO)를 만나면서부터 ‘변화’가 두드러지고 있다. 적극적인 소통과 과감한 사업포트폴리오 조정,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실적도 대폭 개선됐다. 이들의 혁신 효과는 “이제 시작”이라는 시각도 있다. 올 하반기 실적 전망도 밝다는…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