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급증 ‘돌출’ 정책 흐트러져…소비진작 카드 차질 불가피 [거리두기 4단계 격상]



2차 추가경정예산에 대한 국회의 본격 심의를 앞두고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서울 수도권이 사실상 셧다운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돼 추경을 통한 경기부양책의 차질이 우려된다. 내수활성화를 목표로 나온 추경 필요성 자체가 퇴색되고 있는 셈이다. 9일 정부에 따르면 이번 추경은 대부분 소비진작에 중심이 쏠려있다. 33조원 중 12조원 가량이 소비와 관련됐다. 1조 1000억원 규모인 신용카드 캐시백 사업이 대표적이다. 신용카드 추가…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