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밥상물가, 30년 만의 최대 상승…“정부 개입보다 농가역량 높여야”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폭염과 가뭄, 산불 및 기습적 폭우 등 기상이변을 유발하는 기후변화 대응이 글로벌 사회의 핵심 과제로 떠오른 가운데 올해 여름 폭염으로 우리나라 밥상 물가가 30년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문제는 밥상물가가 오를 대로 올랐고 장기화할 가능성이 많지만 정부 대책이 좀처럼 먹혀들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기후변화에 따른 물가의 등락은 해마다 반복되고 있다는 점에서 정부가 과도한 시장개입보다는 농가에 수입보장보험…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