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공포지수’ 1년 5개월 만에 최저…코로나 이전 수준



이른바 ‘공포지수’라고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본격적 확산된 1년 5개월 만에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일 VKOSPI는 전날보다 4.12% 내린 13.74로 마감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지난해 1월 20일(13.64) 이후 최저 수준이다. VKOSPI는 코스피200 옵션 가격을 이용해 산출한 변동성 지수로, 기초자산의 미래 변동성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를 …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