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기관 인수물량 88% 외국계, 의무보유확약은 13% 뿐



기업공개(IPO) 대어로 기대되는 카카오뱅크 공모주의 기관 배정분을 외국계 주관사가 대부분 가져가고, 외국 기관의 의무 보유 확약 비율이 낮은 편으로 전해지면서 상장 직후 주가 변동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카뱅은 이번에 총 6545만주 신주를 공모한다. 이 중 우리사주조합(20%)과 일반 투자자(25%)를 제외한 55%(3599만7500주)가 기관 몫으로 배정됐다. 기관 물량의 87.6%는 크레디트스위스(…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