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으로 GDP 2% 푼다는 정부…통화·재정 ‘엇박자’ 혼란 부채질



정부가 2차 추가경정예산 규모를 실질 국내총생산(GDP)의 2%에 육박하는 30조원 이상으로 책정할 전망이다. 특히 현금살포 사업이 상당부분 포함돼 물가상승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분석된다. 통화당국이 내세운 금리인상론과의 정책 엇박자가 우려된다. 24일 정부와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2차 추경은 30조원이 넘는 규모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최대 35조원을 말했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30조원 초반대라고 밝혔다. 35조원이라…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