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사관에 중국·대만 사기 피해자

중국, 대사관에 중국·대만 사기 피해자 돕도록 지시
중국 외교부는 웹사이트에 발표한 성명에서 해외 자국민에게 취업 사기를 신고하고 중국 대사관이나 영사관에 ​​도움을 요청할 것을 촉구했습니다.월요일에 발표된 통지는 다수의 중국인들이 캄보디아에서 취업 사기와 인신매매 사건에 연루된 후 나왔다.

중국, 대사관에

주캄보디아 대사관은 캄보디아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중국인의 지속적인 수색 및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우리 대사관은 지금까지 20명 이상의 우리 국민들로부터 도움 요청을 받았습니다. 일부는 대만,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월요일에 “캄보디아 당국이 그들 중 일부를 구조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이 문제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며 대만 동포를 포함한 재외 화교 국민의 안전과 합법적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민들에게 인터넷상의 가짜 해외 구인광고에 대해 각별히 주의하고 법령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다시 한 번 일깨워 드립니다.

자신을 보호하고 사기 및 도박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즉시 보고합니다.

“관련 사례에 대한 처리를 계속해서 면밀히 지켜볼 것입니다. 동포들

대만과 그 가족들도 주캄보디아 중국 대사관에 연락해 신속하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습니다.”

중국, 대사관에

Zhao Lijian은 중국 이외의 지역에서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피해자가 즉시 현지 경찰에 연락하고 중국 대사관이나 영사관에 ​​연락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캄보디아 외교부 대변인인 Chum Sounry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불만 접수 메커니즘을 개선하기 위해 캄보디아 기관,

카지노사이트 분양 중재를 요청하고 인신매매 피해자로 의심되는 사람들의 불만을 처리합니다.”

이와 별도로 캄보디아와 태국은 월요일 인신매매에 대한 법 집행 협력을 위한 표준 운영 절차(SOP)에 관한 협정에 서명했다.

캄보디아 인신매매 국가위원회(NCCT)의 성명에 따르면

지난 주 방콕에서 열린 국제이주기구(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Migration) 회의에서 Chou Bun Eng 캄보디아 내무장관은

태국 사회 개발 및 인간 안보부 차관보인 Ramrung Worawat 장관 및 NCCT 상임 부회장,

SOP는 인신매매 근절을 위한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을 위한 지침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more news

BTV가 지난주에 인용한 Bun Eng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므로,

이 사건에 연루된 국가들은 인신매매를 효과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캄보디아와 긴밀히 협력해야 합니다.”

월요일, 경찰은 지방 간 경찰 추격 끝에 인신매매 혐의로 4명의 중국인을 체포했습니다.

체포는 8월 29일 프놈펜의 4번 국도에 있는 신호등에서 이루어졌다.

당국에 따르면 남성들은 검은색 렉서스 RX300 택시를 타고 이동 중이었고,
차량이 Kampong Speu 지방 경찰에 의해 정지되었을 때 남자들은 도주했지만 프놈펜에서 체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