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시대의 종말⑩] 수많은 세상…금융도 메타버스로



# 현대차는 최근 자동차 개발에 가상현실(VR)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한국과 미국, 유럽 등 글로벌 디자인센터의 전문가들이 VR 헤드셋을 쓰고 가상 회의에 참석한다. 올해부턴 국내 대표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인 네이버제트(NAVER Z)의 ‘제페토’에서 쏘나타 N라인 시승도 제공하고 있다. 기업이 메타버스 내 생산을 가동하면, 협력업체도 메타버스에서 부품을 제공해야 한다. 당연히 기업 금융도 메타버스로 무게를 옮길 수 밖에 없다. …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