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빅테크, 대환대출 플랫폼 따로따로



시중은행들이 독자적으로 ‘대출 갈아타기(대환대출)’ 공공 플랫폼을 만든다. 은행들 입장에서는 카카오페이·토스 등 민간 빅테크(대형 정보기술업체)·핀테크(금융기술기업) 등이 주도하는 대환대출에 종속되는 것을 피해 선택할 수 있는 대안이 마련된 셈이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은행연합회를 중심으로 지난 6월 이후 중단된 대환대출 공공 플랫폼 구축 방안 논의를 재개할 예정이다. 시중은행들은 당초 빅…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