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이틀째 하락한 1165.6원 마감…8.1원↓



24일 원/달러 환율이 이틀째 하락 마감했다. 주가가 상승하면서 위험 선호 심리가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8.1원 내린 달러당 1165.6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2.6원 내린 1171.3원에 출발해 점차 낙폭을 키웠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한 데 이어 이날 코스피도 전날보다 8.09포인트(1.56%) 오른 3138.30에 장을 마감했기 때문이다.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안전자산인 달러 하락을 …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