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온 더 리즈

억만장자

지난해 한국의 재산 격차가 확대되면서 억만장자 는 10% 이상 늘었다.

지난해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내국인은 39만3000여명으로 전년(1=1,179원)보다 10.9% 증가했다. 

이들은 여전히 인구의 0.76%에 불과하지만 2019년에 비해 26.1% 증가한 2조6200억원 상당의 금융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2010년 정부가 이 같은 자료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큰 폭의 증가였으며 주식시장의 대혼란 때문일 것이다.

은꼴 사이트 1

KB금융지주는 23일 보고서를 통해 국내 금융자산 300억원 이상의 초부자가 7800명이고 각각 평균 1550억원의 현금, 주식, 채권, 뮤추얼펀드, 은행예금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동산이 전체 재산과 금융자산의 59%를 차지해 36.6%를 차지했다. 

억만장자 금융자산은 일반가구의 두 배를 차지했는데, 이 비율은 부동산 78.2%, 금융자산 17.1%이다.

부자들은 올해 자금과 주식에 대한 투자를 늘렸다. 주식투자를 늘린 비율은 2020년 28.3%에서 올해 40%로, 펀드투자를 늘린 비율은 11.8%에서 14.3%로 높아졌다.

보고서는 부자들의 60.5%가 향후 가장 높은 수익을 낼 투자로 주식을 꼽았고, 펀드(19%), 금·귀금속(15%), 기타 금융상품 등이 뒤를 이었다고 밝혔다.

흥미롭게도 이들은 소액 투자자들 사이에서 열풍을 타고 있는 암호화폐에 대해 회의적이었다. 

‘암호화폐에 관심이 있다’는 응답은 3.3%, ‘확실히 관심이 없다’는 응답은 70%에 불과했다.

국회예산정책처의 2일 보고서에 따르면 빈부격차는 임금차만 봐도 알 수 있는 것보다 훨씬 심각하다고 한다.

이 보고서는 한국인의 가장 부유한 20%가 전체 소득의 46.9%를 차지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의 연평균 소득은 2011년 1억30만원에서 2019년 1억3900만원으로 올랐지만 하위 20%의 소득이 761만원에서 1155만원으로 높아져

현재 상위 20%의 소득은 하위 20%(1=1149원)의 12배에 이른다.

그러나 자산 면에서는 2019년에 가장 부유한 20%가 총자산의 무려 62%를 소유하고 있었다. 

이 비율은 2011년 63.9%에서 2015년 60.2%로 소폭 감소했다가 다시 상승했다.

이들은 2011년 8582억원에서 2019년 평균 11억2000만원어치의 순자산을 보유했다. 

경제뉴스

그러나 가장 가난한 20퍼센트의 자산은 473만원에서 675만원으로 오르는 데 그쳤다. 이는 상위 20%가 하위 20%보다 167배 많은 지분을 소유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보고서는 “가구가 실직이나 질병, 퇴직 등으로 피해를 입는다면 자산이 적으면 그 영향이 증폭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난해 한국의 재산 격차가 확대되면서 억만장자는 10% 이상 늘었다.

지난해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내국인은 39만3000여명으로 전년(1=1,179원)보다 10.9% 증가했다. 

이들은 여전히 인구의 0.76%에 불과하지만 2019년에 비해 26.1% 증가한 2조6200억원 상당의 금융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2010년 정부가 이 같은 자료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큰 폭의 증가였으며 주식시장의 대혼란 때문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