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배터리 분리막 진출 검토…LG엔솔 연내 상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배터리 분리막 사업 진출 가능성을 내비쳤다. 분리막은 배터리의 안전성을 담당하는 핵심 소재로, 양극재와 음극재의 접촉을 막아 발열·화재 등을 예방한다. 또 LG화학의 자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은 이르면 연내 상장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신 부회장은 14일 열린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양극재뿐만 아니라 여러가지 전지 소재의 종합 솔루션을 가진 회사로 나아갈 계획”이라며 “배터리 소재 사업…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