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이재용, ‘프로포폴 불법투약’ 의혹 관련 정식 재판 받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정식 재판을 받는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전날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약식 기소된 이 부회장의 사건을 정식 재판에 회부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부회장은 당초 벌금 5000만원에 약식 기소됐다. 약식 기소는 비교적 혐의가 가벼운 범죄에 대해 검찰이 정식 공판 없이 약식 명령으로 벌금·과료·몰수 등을 내려달라고 요청하는 절차다. 하지만 법…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