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위해; 2 명의 외국인이 품질을 판단하기 위해 온 방법

사랑을 위해; 2 명의 외국인이 품질을 판단하기 위해 온 방법
SENDAI–John Gauntner와 Christopher Hughes는 일본인이 거의 가지고 있지 않다고 주장할 수 있는 분야,

즉 사케에 대한 깊은 지식과 감상이라는 분야에서 전문가로서의 명성을 쌓았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해 도호쿠 세이슈 간표회(도호쿠 사케 대상)가 주최하는 명문 사케 시음

대회에서 도호쿠 지역 최고의 브랜드를 결정하기 위해 심사위원으로 지명될 정도로 전통 청주의 품질을 판단하는 전문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

사랑을

파워볼사이트 대회의 결승전은 10월 8일 이곳 센다이 국세청에서 열렸으며, 이곳에서 백의를 입은 배심원 21명에게 시음용으로 번호가 매겨진 사케 잔을 증정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도호쿠 지역의 북동부 6개 현 출신의 전문가 및 제조업체인 배심원단에는

기술 지원 센터의 직원, 현내 사케 및 “소주”(증류주) 제조업체 협회 및 세무국의 기술 담당자가 추천하는 양조업자가 포함되었습니다. .

파워볼 추천

그 엘리트 그룹에는 미국에서 온 57세의 Gauntner와 37세의 영국인 Hughes가 있었습니다.more news

사케 저널리스트 곤트너가 심사위원으로 나선 것은 2018년 이후 두 번째다.

올해 준마이슈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야마가타현 사카타의 죠키겐 시음 노트에서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완벽하게 억제된 산도에 의해.”

심사위원단에 외국 전문가를 영입하기로 한 결정은 사케의 해외 소비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영어로 쓰여진 시음 노트도 유용합니다.

오하이오 출신인 Gauntner는 대학에서 전자 공학을 전공했습니다. 졸업 후 문부과학성 후원 프로그램을 통해 영어 교사로 일본을 방문했다.

2년차인 1989년에 Gauntner는 동료의 초대로 술을 마셨던 레스토랑에 초대되었습니다. 같은 브랜드를 고집하면서도 맛이 계속 변하는 모습에 감탄했다.

사랑을

Gauntner는 이렇게 회상했습니다. “(서양) 와인도 다양하지만 일본술은 더 깊습니다.”

이제 사케 업계의 주요 해외 인물인 Gauntner는 지난 10년 동안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와인 대회로 여겨지는 국제 와인 챌린지(IWC)의 사케 부문 심사위원을 역임했습니다. 그는 일본 유일의 전국 사케 대회인 젠코쿠 신슈 간표회(연례 일본 사케 대상)의 심사위원을 역임하기도 했습니다.

런던 토박이인 Hughes는 “일본술은 깊이와 더불어 섬세함이 특징입니다.

영국 대학에서 일본어를 배운 후 Hughes는 일본 식품 재료를 취급하는 회사에 취직했습니다. 이와테현에 소재한 양조장 Nanbu Bijin Co.의 사장이 영국에서 주최한 스터디에 참가한 후 사케 관련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Hughes는 Gauntner가 쓴 책으로 술을 공부했습니다. 그는 현재 런던에 본부를 둔 세계 최대의 와인 교육 기관인 Wine & Spirit Education Trust에서 사케 시니어 강사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Hughes는 올해 도호쿠 사케 어워드(Tohoku Sake Awards)의 출품작에 대해 “높은 수준이었지만, 깊은 맛이 나는 준마이슈(순미주)를 기대했기 때문에 아쉬움이 많이 남았습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