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호복 입고 할머니와 화투 사진 주인공은 삼육서울병원 간호사



방호복을 입은 채 할머니와 화투 놀이를 하던 모습으로 온라인에서 화제가 된 사진 속 의료진은 삼육서울병원 간호사 이수련씨(29)로 밝혀졌다. 3일 대한간호협회에 따르면 이 사진은 올해 간협이 공모한 '제2차 간호사 현장 수기·사진전'에 출품됐다. 사진 속 박모 할머니(93)는 지난해 8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서울의 삼육서울병원 음압병상에 입원했다. 중등도 치매 환자였던 할머니는 요양원에서 감염…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