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품보다 ‘손품’…배달앱, 요식매출 ‘4분의1’을 먹다



배달의민족 등 음식 배달서비스 앱이 출시된 지 10년 만에 전체 요식업 시장 매출의 4분의 1을 차지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이를 더 가속화했다. 요식 사업자 입장에선 점차 현장 서비스보다 가격, 품질 등 비대면 환경하의 경쟁력에 더 승부를 걸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소수 플랫폼 기업의 독과점 폐해를 사전 경계해야 한단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24일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가 자사 회원 대상으로 요식업종(음식·음료·디저트 등) 결…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