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임러 “반도체 수급난 지속”…완성차 여전히 ‘비상등’ [TNA]



독일 다임러는 전 세계적인 반도체 수급난이 내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예측하며 올해 판매 전망치를 하향했다. 24일 오토모티브 뉴스와 마켓워치 등 외신에 따르면 다임러는 올해 판매가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하지 않고 변동이 없을 것으로 예측했다. 올라 칼레니우스(Ola Kallenius) 다임러 최고경영자(CEO)는 “전체 산업이 현재 더 긴 배송시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우리 고객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런 영향을 최소…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