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환 포기 50년…금, 인플레 헤지 역할 제대로 못했다 [인더머니]



리처드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국 달러와 금 사이의 태환 제도를 폐지한 지 50년이 지난 현재, 금은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으로 각광받아왔다. 단, 이는 객관적 데이터에 기반한 건 아니라는 전문가 해석이 나왔다. 가상자산까지 등장하면서 향후 어떤 성과를 낼지도 더 어려워졌다는 전망이다. 1971년 8월 15일, 외국 중앙은행들이 1 온스당 35달러의 고정 가격으로 미국 달러를 금으로 전환하던 이른바 ‘금 창구’가 폐쇄됐다. 이날 이후…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