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식약처, 통관단계 협업검사로 해외직구 위해식품류 사전차단



관세청(청장 임재현)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특송 및 우편화물로 반입되는 해외직구식품에 대해 안전성 집중검사를 실시한 결과, 의약품 등 부정물질이 함유된 해외직구식품 약 11만정(681건)을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집중검사 기간(5월 24일∼6월 30일)동안 적발한 주요 위해성분 함유식품은 멜라토닌 등 수면유도제 포함 제품(204건), 성기능 개선 제품(197건) 등이 전체의 59%를 차지하는 등 주로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의…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