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하이트진로 박문덕 회장 고발 “‘총수일가 개인회사 누락’ 인정되면 최대 1억 벌금 예상”



하이트진로 박문덕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에 허위 자료를 제출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다. 사실로 확인되면 최대 1억원 가량에 달하는 벌금이 나올 예정이다. 벌금은 최대 1억5000만원, 심각할 경우 징역형도 가능하지만 과거 전례를 살펴볼 때 그런 일은 없다는 것이 전망 이유다. 15일 공정위에 따르면 박 회장은 2017년과 2018년에 하이트진로그룹의 현황 자료를 제출하면서 친족이 지분 100%를 보유한 5개사(연암, 송정, 대우화학, 대우패키지, 대…
기사 더보기


이번 동행복권 ☜ 당첨정보 및 분석 보기!


추천 기사 글